• 대한민국 '행복나눔' 사회공헌대상 보건복지부 '장관상' 수상
  • 건강산업대상 의료서비스부문 보건복지부 ‘장관상’ 수상
  • 메디컬 코리아대상 우수병원'비수술척추' 부문
  • '척추협착 풍선확장(등록번호 제10-1675698호)&어깨질환 핌스(등록번호 제10-0834280호)'치료기기 척추·관절 비수술치료 의학기술 특허 등록
  •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KPJ Specialist Hospital 합작병원 설립(척추·관절센터)

병원소개

상담 및 예약

대표전화

1588-3094

월 ~ 금 : AM 09:00 ~ PM 06:00

토요일 : AM 09:00 ~ PM 02:00

* 공휴일, 일요일은 휴진입니다.

척추·관절·통증의 고통으로부터 해방, 그 하나만을 생각합니다, 세바른병원

언론보도

  • 홈
  • 병원소개
  • 언론보도
작성자 세바른병원 날짜 18-03-23 14:52 조회 700
첨부파일 180323_423_김주현.jpg
지점 서울 제목 [세종포스트] 오십견에서 회전근개파열까지, 비수술 핌스(PIMS)로 치료

 

[원문보기] http://www.sjpost.co.kr/news/articleView.html?idxno=29469

 

관절에서 가장 발병률이 높은 부위는 단연 무릎이다. 그러나 무릎만큼이나 어깨의 발병률도 무시할 수 없다. 어깨 관절은 우리 몸에서 유일하게 360도 회전이 가능한 부위로 운동 범위가 넓어 외상에 취약할 수밖에 없어 다양한 어깨 질환이 발병하게 되는 것이다.

그중 오십견과 회전근개파열은 여러모로 유사한 점이 많아 쉽게 혼동할 수 있는 질환이다. 어깨 전반에 걸쳐 통증이 나타나기 때문인데, 자세히 살펴보면 어깨의 가동 범위에서 차이점을 찾을 수 있다.

오십견은 어깨 통증과 함께 뻣뻣하게 굳는 경직 증상을 동반하기 때문에 스스로 팔을 제대로 들기 힘든 경우가 많다. 그러나 회전근개파열은 어깨 통증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일단 팔을 올리는 데는 문제가 없다.

서초 세바른병원 김주현 대표원장은 “오십견은 어깨 통증이 나타나면 가장 먼저 떠올릴 정도로 흔하게 발병하는 탓에 오히려 치료가 늦어진다. ‘시간이 지나면 저절로 좋아지겠지’하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이다. 하지만 어깨 통증이 회전근개파열 때문이라면 시간이 지날수록 파열 범위가 넓어지면서 통증이 극심해질 수 있어 휴식을 취해도 어깨 통증이 계속되면 치료에 나서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과거 오십견과 회전근개파열 치료 시 보존적 치료를 일정 기간 시행했음에도 통증이 지속되면 관절내시경을 이용한 수술적 치료로 넘어가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하지만, 최근에는 비수술 치료인 핌스(PIMS)로 수술 없이 증상을 완화시킨다.

핌스(PIMS)는 프롤로테라피(Prolotherapy, 증식치료)와 FIMS(근육 내 자극치료)가 결합된 형태의 시술로 어깨의 질환으로 인해 발생되는 통증과 경직을 한 번에 해결하는 치료방법이다.

먼저 조직 재생을 유도하는 약물을 어깨 병변 부위에 주입하면 주입된 약물이 손상된 힘줄이나 인대 등을 강화해 회복시키는 증식치료인 프롤로테라피를 시행한다. 이후 어깨 질환으로 인해 수축과 경직된 근육들을 특수 바늘로 수차례 자극하여 풀어주는 FIMS 치료를 병행하여 어깨의 운동 범위를 늘려준다.

서초 세바른병원 김주현 대표원장은 “핌스(PIMS)는 복잡한 수술 치료가 아닌, 주사기와 특수 바늘을 이용하는 비수술 치료로 수면마취하에 진행된다. 따라서 당뇨나 고혈압 등을 앓고 있거나 고령인 탓에 평소 마취를 꺼렸던 환자들도 부담 없이 치료를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밝혔다.

시술은 30분가량이면 완료되며, 별도의 입원 절차 없이 충분한 침상 안정을 취하고 난 뒤 바로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다. 또한 핌스(PIMS)는 오십견과 회전근개파열을 비롯해 통증 및 운동 제한을 동반하는 모든 어깨 질환에 적용이 가능하다.

다만 모든 시술은 자신의 상태를 정확하게 파악하지 않고 진행 시 부작용이 따를 수 있다. 따라서 부작용 없이 안전한 시술을 받기 위해선 정확한 검사와 숙련된 의료진과 충분한 상담 이후 받는 것이 좋다.